aa
aa
aa

의사 5000명, 조국 장관 퇴진·딸 퇴교 '연판장'

참여 의사 급증 예상...의협에 조 장관 딸 퇴교 권고도 요청

메디컬포커스(medicalfocus@medicalfocus.kr)

편집 : 2019-09-24 09:33

 

조국 법무무장관 퇴진과 조 장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퇴교 요구 대열에 의사들도 대거 동참하고 나섰다.
 
평범한 의사들로 최근 구성된 '정의가 구현되고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원하는 대한민국 의사들'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18일 오후 1시부터 23일 오후 1시까지 5일간 진행된 '조국 퇴진·조민 퇴교' 서명운동에서 총 5153명의 의사가 참여했다고 밝혔다. 참여 의사들은 대한의사협회를 통해 신분을 확인했다.
 
이 단체는 "이번 서명운동은 일반 의사회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추진됐다. 의협을 비롯해 산하 의사단체에서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면서"서명자의 유효성(의사회원 여부) 또한 의협을 통해 확인했다"고 서명운동의 순수성을 강조했다.
 
단체가 밝힌 서명운동 배경은 조국 장관의 딸이 비윤리적 과정을 통해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했으며, 조 장관이 이 과정에 관여 또는 방조했을 개연성이 높다는 것 때문이다.
 
단체는 "의료인은 직무 특성상 높은 수준의 윤리가 요구된다. 예비의료인 역시 마찬가지"라며 "조국 법무부장관의 딸은 무시험 전형으로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해 예비의료인의 길에 들어섰다. 입학 시 제출한 서류 중 다수가 위조되거나 허위발급된 서류였음이 드러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노환규.jpg이어 "사문서위조라는 범죄행위까지 동원된 비윤리적 행위를 통해, 예비의사의 길에 들어선 이가 아무런 제재 없이 의사가 되도록 내버려 둔다는 것은 의사로서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실제 그렇게 된다면, 의사들의 자정 기능이 마비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의사들이 고의적인 비윤리적 행위를 통해 예비의사가 된 사람의 퇴교를 요구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요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국 법무부장관은 다수의 범죄 행위와 비윤리적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된 가족과 공동체인 신분"이라며 "사실상 피의자 신분인 자가 이 나라의 정의를 수호하는 핵심적인 자리에 오르고, 지키고 있단 사실이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모멸감과 좌절을 안겨주고 있다"며 조 장관의 퇴진을 요구했다.
의협에 조 장관 딸의 퇴교를 부산대 의전원 측에 권고해 줄 것도 요청했다.
 
단체는 "해당 서명을 주도한 의사들, 즉 '정의가 구현되고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원하는 대한민국 의사들'은 의협 측에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에 조민의 퇴교 조치를 촉구하는 회원들의 서명서를 전달하고, 이와 같은 권고문을 내 달라'고 요청했다"며 "추후 의협 상임이사회에서 이 부분을 검토해, 5000여 회원의 뜻을 수용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한편 의협은 25일 의협 상임이사회에 해당 안건을 상정해, 해당 단체의 요구 수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독자 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 이 름 비밀번호
    의견


Focus 인터뷰

고통받는 암환자들에게 이야기드려요
용산구 이태원제일의원, 홍영기 원장

동영상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