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
aa
aa

의협, 전공의 EMR 차단 해제 요구에 “수용해야”

국가보건위기 극복 위해 솔선수범하는 젊은 의사들 손발 묶어선 안돼

유성철 의학전문기자(medicalfocus@naver.com)

편집 : 2020-02-03 23:03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전공의들의 주 80시간 근무제에 따라 강제로 차단하고 있는 전자의무기록(EMR) 접근 제한을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3일 '전자의무기록(EMR) 접근 차단의 해제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성명에 대해 적극 동의하며 수련병원 및 정부에서는 EMR 접근 차단 해제를 즉각 수용해 전공의들의 진료활동에 제약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를 맞아 주80시간 초과 근무가 현실적으로 불가피한 의료현장에서 대전협이 EMR 접근 차단 해제를 요구한 데 대해 의협은 국가보건의료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솔선수범하겠다는 2만여 젊은 의사들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적극 지지와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또한 의협은 지역사회로까지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의료진들 역시 감염의 우려와 두려움을 갖고 있지만,  많은 의료인들이 감염 확산을 막아내기 위해 의료현장을 불철주야 지키고 있다."고 말했고, "이번 대전협의 EMR 접속 차단 해제 요구는 의료인으로서의 사명을 다하겠다는 의지와 신념을 보여준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리고 의협은 주 80시간이라는 과도한 격무에 시달리면서 단 1시간이라도 단축이 절실한 상황임에도오히려 근무시간이 초과되더라도 기꺼이 신종 코로나 사태에 사명을 다하겠다고 나서고 있다며 높이 평가했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전공의들이 신종 코로나 사태에서 최선의 진료를 펼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각 수련병원과 보건당국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즉각 조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독자 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 이 름 비밀번호
    의견


Focus 인터뷰

고통받는 암환자들에게 이야기드려요
용산 이태원제일의원, 홍영기 원장

동영상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