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거스 히딩크 감독...의협 명예홍보대사 임명

히딩크재단-의협, 향후 사회공익활동을 함께 협력할 예정

거스 히딩크 감독이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의협은 지난 3일 오후 2시 이촌동 의협회관 3층 회의실에서 히딩크 전 감독에 대한 위촉식을 열어, 앞으로 의협과 거스히딩크재단이 함께 한국의료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한편, 다양한 사회공익사업을 펼쳐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 2005년 히딩크재단을 설립해 시각장애인을 위한 축구장 ‘드림필드’ 건설을 역점사업으로 추진, 현재 국내에 13개의 구장이 건립돼 있다.


앞으로는 북한에도 드림필드를 건설하기 위해 대북사업전개에 주력하는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히딩크 감독은 “북한으로 드림필드 사업을 확장하려는 것은 축구와 스포츠에는 국경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의사 역시 국경 없이 활동할 수 있는 사람들로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의협은 창립 107주년을 맞아 앞으로 히딩크 명예홍보대사를 통해 우수한 한국 의료기술 수준을 세계에 알리고,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함께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나갈 계획이다.


히딩크 감독이 의협 명예홍보대사로 선정된 배경은, 그가 국가대표팀 감독 재직시 송준섭 팀닥터를 통해 처음 한국의료를 접한 이후 한국의 우수한 의료인력과 발전된 의술을 높이 평가하고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는 데서 비롯됐다.


히딩크 감독은 “명예홍보대사직이 보통 형식적 타이틀에 불과한 경우가 많지만, 이번은 예외”라며 “대한의사협회가 나에게 어떤 활동과 기여를 원하는지 주의 깊게 듣고, 실질적인 활동을 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해 의협에서 아이디어를 주고 성사시키는 중간 다리 역할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추무진 의협 회장은 “히딩크 감독과 재단의 다양한 사회공익활동에 많은 성과가 있길 기대하며, 의협이 동참할 수 있는 길을 찾아 협조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의협이 그간 민간차원에서의 남북한 보건의료 협력과 교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지만 근래에는 남북의 상황에 의해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으로 이어지지 못했다”고 말하고, “앞으로 히딩크 감독의 방북을 계기로 민간분야 대북사업의 물꼬가 트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