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ICT 센터 원주로 이전

대내·외 정보통신서비스는 23일 정상 가동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은 ICT 센터 원주 이전을 마무리 지었다. ICT센터는 요양급여비용 심사평가 업무수행에 필요한 서버, 네트워크, 데이터베이스, 보안장비 등을 관리·운영하는 시설이다.


심평원은 요양기관업무포털 및 내부전산망 등 대내·외 정보통신서비스를 22일 오후3시부터 정상적으로 재개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심사평가원은 원주 이전의 첫발을 성공적으로 내딛으며 본격적인 원주사옥 시대가 개막되었다.

당초 ICT센터 이전 기간은 11월 19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요양급여비용 청구, 심사결과 통보, 각종신청 및 신고 등 모든 전산업무가 중단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당초보다 2일 단축된 22일 오후 3시부터 정상적으로 서비스를 재개했다.

이번 ICT 센터 이전은 서버시스템 329식 및 네트워크·부대장비 493식 등 총 822식 장비를 대상으로, 차량 55대와 인력 491명을 투입하여 3일 동안 진행했다.


심평원 방근호 정보기획실장은 “이번 ICT센터 이전은 심사평가원 ICT센터 개소이래 최대 이전작업으로서 담당 직원 및 협력업체 직원들 모두의 노력으로 ICT 센터 이전을 조기에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심평원의 정보통신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