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건대 호흡기질환, 방선균이 원인으로 의심

질본·민간역학조사자문단...조사 결과 후속조치 계획 발표


질병관리본부와 민간역학조사자문단은 건국대학교 동물생명과학대학 호흡기질환을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건대 호흡기질환은 지난 10월 19일 최초환자 발생 이후 10월 26일 정점을 보였고, 건물폐쇄 이후 환자 발생이 급격히 감소해 11월 2일까지 총 55명이 발생해 이후 환자가 없는 상태이다.

호흡기질환 대상자인 환자들은 모두 건국대학교 동물생명과학대학 실험실 근무자였고, 건물의 전체 실험실 근무자 254명 중 21.7%인 55명이 환자로 확인되었고, 남성이 69.5%, 평균 연령은 27.2세였고 환자들은 모두 가벼운 폐렴증상에 11월 6일까지 모두 증상 호전되어 퇴원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사료를 많이 취급하는 실험환경에서 유기분진 (Organic dust)과 관련된 병원체의 증식이 이루어지고, 가동이 중단됐던 환기시스템을 통해, 타 실험실 근무자들에게 확산되어 집단 발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어 환자검체 현미경 소견에서 방선균(S.rectivirgula)으로 추정되는 미생물이 관찰됐고, 실험실 환경검체에서도 동일한 균이 확인된 점 등으로 미루어, 원인 중 하나로 그간 국내에서 보고가 없었던 동 방선균이 의심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와 자문단은 임상적 소견과 병원체 검사 결과에 따라 방선균을 의심 병원체로 추정했지만, 기존 사례 보고와 다르고 미생물학적인 동정 결과가 없어 현재로서는 확진이 아닌 추정 원인병원체 중 하나로 규정했다.

또한 통상적인 노출과 달리 실험실이라는 폐쇄적 공간에서 다양한 유기분진내 미생물에 의한 복합 발생 가능성도 고려해, 동물실험을 통해 명확한 병리기전 규명을 진행중에 있음을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후속조치로 건국대학교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 재사용과 관해서는 ‘先 안전성 확보, 後 정상화 원칙’에 따라 조치할 방침을 세우고, 건국대학교 요청사항을 검토해 내년 새학기 시작 이전까지 건물내 오염원 제거작업과 시설 개선을 완료하고, 건물 재사용 후 학생 및 근무자들의 안전을 재확인하기 위해 최소 6개월간 학생 및 근무자의 이상증상 여부도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뿐만아니라 교육부, 미래창조과학부 등 실험실 안전관리 담당 부처와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대학 실험실의 안전환경 개선방안 마련에 협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