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건보공단, 비만관리대책위원회 구성

구성 목적 불분명...비만관리? 진료비 절감? 세 불리기?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이 담배 소송에 이어 비만 문제에 해결을 위한 ‘비만관리대책위원회’를 구성한다고 한다. 출범식은 10월 27일 있을 예정이다.


위원회 구성에 의학, 간호학, 영양, 운동 등 비만 관련 전문성, 언론 시민단체 등 홍보 활동 경륜과 인문·사회학적 지식이 풍부한 인사 등 18명 내외로 한다고 한다.


그리고 위원회는 오는 27일 열리는 전체회의에서 우선적으로 다룰 의제를 1차 선정하고, 연구를 통해 공단이 실행할 수 있는 구체적인 비만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해 내년 10월까지 연구 결과물을 마련해 11월에는 전문가 자문과 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거쳐 연말까지 최종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다.

이 위원회를 통해 급증하는 비만 진료비 절감을 위한 노력을 한다고 한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국민의 건강이 염려돼 위원회를 만들려고 하는 것인지, 아니면 급증하는 진료비 절감을 위해 만드는 것인지 그 목적이 불분명하다. 왠지 또 다른 공단의 세 불리기가 아닌가 의구심을 자아내게 한다.

국민의 건강 파수꾼의 역할을 담당하는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위원회의 분명한 성격을 규정짓기를 바란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