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건보공단, 5년간 위-식도 역류병 37% 증가

40대이상 중년 남성이 위-식도 역류병에 걸릴확률이 가장 높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이 2009 ~ 2013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위-식도 역류병’으로 인한 진료인원은 2009년 256만 8천명에서 2013년 351만 9천명으로 4년 동안 37% 증가했다. 건보공단의 진료비 지급자료 분석한 결과를 성별로 나눠보면, 4년 동안 여성이 남성보다 약 1.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은 “2013년 진료인원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50대 24.4%, 40대 20.2%, 60대 17.0%, 70대 이상 13.7%, 30대 12.6%, 20대 7.6% 순서로 나타났고, 40~50대가 전체 진료환자의 44.6%, 40대이상이 75.3%를 차지한다”고 밝혀 고연령층의 진료인원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서정훈 교수는‘위-식도 역류병’ 원인과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고열량식과 고지방식과 같은 서구화된 식습관, 비만 및 노령인구의 증가, 음주와 흡연, 과도한 스트레스, 불규칙한 식생활 습관 등 다양한 요인이 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위-식도 역류병’이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 “남성이 여성보다 역류성 식도염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여성이 남성에 비해 증상에 대한 민감도가 커 병원을 더 많이 찾게 되어 다소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은 여성 환자의 증가에 대해서는 “비만이나 노령인구의 증가, 지나치게 조이는 복장 등이 원인 일 수 있다”라고 전했다. 서 교수는 ‘위-식도 역류병’이 고연령층에서 많이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하부 식도 괄약근의 기능이 약화 되어 위-식도 역류질환이 더 많이 발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40-50대는 주 경제활동 연령이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고, 과식이나 야식과 같은 잘못된 식이습관, 그리고 음주나 흡연, 운동부족으로 인한 비만의 증가 등이 원인으로 추정 된다”고 설명했다. 2009~2013년 월별 진료인원, 12월에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비가 2009년 3,593억원 중 급여비는 2,405억원이고 2013년 4,181억원 중 급여비, 2,795억 으로 4년 동안 16.4% 증가했고, 약국 진료비가 전체 진료비의 50%가 넘는다고 밝혔다. ‘위-식도 역류병’ 진료인원이 12월에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서 교수는 “회식이나 송년회 등의 모임이 12월에 많아 음주나 과식을 자주 하게 되고, 겨울에는 옷을 많이 입기 때문에 복압이 증가해 위식도 역류 현상을 악화 시켜 병원을 많이 방문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