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건협, 24대 회장 채종일 교수 선출

한국건강관리협회 메디체크 제24대 회장으로 서울의대 기생충학교실 채종일 교수가 선출됐다. 임기는 오는 2016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3년이다.

채종일 신임회장은 서울의대 졸업 후 서울대 의학연구원 감염병연구소장, 대한기생충학회장, 대한의사협회 학술이사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채 신임회장은 “기생충박멸협회부터 시작된 건협과의 인연이 40년이 되는 것 같다”며 “선후배들과 합심해서 협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협은 지난 24일 열린 정기대의원총회에서 ‘건강수명 120세 달성’을 위한 질병예방활동에 중점을 둔 2016년도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사회적 건강문제 해결을 위해 비만예방 및 개선을 위한 건강증진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건강증진분야 대국민 인식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초등학생 대상 건강증진교실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집단별·계층별 환경적 특성을 고려한 건강증진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또 건강검진 전반에 대한 품질관리를 강화하고 건강검진 발전방안과 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메디체크 건강증진포럼, 의료진 정보 공유를 위한 의사 워크숍 개최, 의료사고 예방 자문위원회 설치 등 건강검진 시스템의 공신력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