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겨울철 노년층 사망률 높이는 ‘패혈증’

1회 예방접종으로 효과적 에방...만 65세 이상 보건소 무료 접종

질병관리본부(이하 본부)는 겨울철 노년층에서 사망률이 높은 ‘ 패혈증’ 등 침습성폐렴구균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 폐렴구균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폐렴구균’ 은 콧물이나 환자가 기침할 때 튀는 분비물(비말)로 전파되며, 이로 인한 감염증은 통상 11월부터 이듬해 4월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폐렴구균이 혈액이나 뇌수막에 침투할 경우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되며, 특히 노년층의 경우는 합병증으로 인한 사망률이 20∼60% 수준으로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폐렴구균 예방접종은 65세 이상 연령에서 1회 접종으로 폐렴구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 ‘뇌수막염’ 등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보건당국은 지난해 5월부터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전국 보건소에서 폐렴구균 무료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11월 기준 약 330만명이 이 사업을 통해 접종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연도별 접종 현황을 보면, 과거 우리나라 약 650만명 이상의 65세 이상 어르신들의 폐렴구균 접종률은 작년 3월 이전에 15.4%수준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5월 보건소 무료접종 시행 이후 작년말 누계 접종률이 약 54.9%로 큰 폭 증가 했고, 올해 11월 기준으로는 전체 65세 이상 연령의 약 66.4%가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부의 한 관계자는 “폐렴구균 예방접종사업에 사용되는 백신인 23가 다당질백신은 지난 30년간 전 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으로, 많은 항원(23가지)을 포함하고 있어 인플루엔자 백신보다는 접종부위 통증이나 빨갛게 붓는 증상이 자주 나타나지만 대부분 2∼3일 이내에 사라진다.”고 밝혔다. 한편 65세 이상 어르신 중 면역저하 등 일부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는 보건소 방문 전 담당주치의와 접종백신 종류에 대해 상담할 필요가 있다. 본부 관계자는 "겨울철 어르신의 건강 보호와 지역사회 전체의 질병부담을 낮추기 위해 예방접종률을 좀 더 올려야 한다"고 설명하며, 접종대상 어르신, 보호자 및 관계기관의 관심과 예방접종 참여를 당부했다. 특히, 만 65세 연령의 폐렴구균 접종률이 25.7%로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나, 1949년 12월 이전에 출생한 올해 만 65세가 된 어르신의 예방접종이 필요하며,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서는, 접종 전 평소 복용중인 약과 아픈 증상을 예진표에 상세히 작성하고, 접종 후에는 20∼30분 정도 보건소에 머물면서 쇼크와 같은 급성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반드시 관찰한 후 귀가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