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결핵환자 치료·관리위한 민간-공공협력 강화

2015 민간·공공협력 결핵환자 관리사업 워크숍 개최


정부는 줄어드는 결핵 환자수에 발맞춰 치료 및 관리 강화를 위해 민간-공공협력 강화 정책을 추진한다.

질병관리본부는 2020년까지 결핵발생률을 2011년 대비 절반인 10만 명당 50명으로 감소시킨다는 목표 하에,적극적인 결핵퇴치 정책 추진으로 2004년 이후 2011년까지 증가추세이던 결핵 신환자수가 2013년부터 감소세로 전환되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여전히 OECD국가 중 결핵발생률 1위를 면하지 못하고 있어 민간과 정부의 긴밀한 협력이 더욱 절실한 시기로 실효성 있는 결핵퇴치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와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민간·공공협력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가결핵관리사업에 대한 성과와 과제 그리고 앞으로의 방향에 대한 논의를 위해,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민간·공공협력 결핵환자 관리사업 중앙운영위원회 위원, 권역 책임자 및 책임간호사와 전국 시·도 보건과장 등 관계자 약 90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간·공공협력(PPM) 결핵환자 관리사업 워크숍’을 4월 15일 서울 롯데월드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양병국 본부장은 "2020년까지 결핵발생률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민간과 보건당국의 긴밀한 협력이 유지되어 결핵환자의 치료성공률을 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워크숍을 주관한 민간·공공협력(PPM) 결핵환자 관리사업 중앙운영위원회 문화식 위원장은 "민간의료기관 127개에 배치된 결핵관리전담간호사 202명과 함께 지난해 전국 시·군·구 보건소에 배치된 결핵관리요원 210명이 신고 된 모든 결핵환자에 대해 복약관리 등 철저한 사례관리를 통해 환자의 치료성공률이 향상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