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골다공증, 여성이 남성보다 13.4배 많아

특히 폐경기 이후 여성 골다공증 주의 적신호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은 최근 5년간 진료비 지급자료를 통해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골다공증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2008년 61만4,397명에서 2013년 80만7,137명으로 매년 5.6%씩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건강보험 총 진료비는 2008년 1,404억원에서 2013년 1,738억원으로 증가해 연평균 증가율은 4.4%로 나타났고,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2008명 1,276명에서 2013년 1,615명으로 매년 4.8%씩 증가했다.


‘골다공증’ 진료인원을 성별로 나누어 보면 2008년부터 2013년까지 매년 여성이 남성에 비해 12.3배 이상 많았고, 특히 2013년 진료인원 기준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13.4배 더 높게 나타났다.

2013년 기준으로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나눠보면, 여성이 남성보다 전 연령대에서 높게 나타나고, 진료인원은 50대 이후 급격히 증가해 여성의 연령대에서 70대는 15,058명, 60대는 13,413명 순서로 나타났다.

이에대해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곽홍석 교수는 "골다공증은 적절한 영양 섭취가 필수적이며, 특히 칼슘은 뼈를 이루는 재료로서 필수적이고 적절한 운동은 골질의 강화에 필수적이고, 아무리 영양섭취 약물 복용을 잘 하더라도 뼈에는 적절한 자극이 주어져야만 골질을 유지할 수 있다”며, “뼈에 자극을 주는 가장 좋은 방법이 운동으로 균형 감각이 개선된다면 낙상의 위험도 감소하여 골절 위험도 줄일 수 있다"라고 전했다.

곽 교수는 " 또한 생활습관 개선으로 하루중 햇빛을 보는 시간을 늘리는 것으로 골절을 결정하는 중요한 영양소 중 비타민D가 있는데 비타민D는 음식이나 약물을 통해 섭취하기도 하지만 특히 자외선을 활성화시켜야 효과를 볼수 있어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다양한 약제들이 골다공증의 치료에 이용되는데, 골형성을 증가시키거나 골흡수를 줄이는 약제들로 나뉘고 있으며, 최근 시판되는 대분의 약제들은 골흡수를 줄이는 약제들이다”며, “약제마다 사용해야 하는 환자군도 다르고 주의할 점도 다르므로 골다공증 약제를 복용할 때에는 반드시 의사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