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공단 "알레르기 질환,12세 이하 아동에서 빈발"

아토피 피부염 49%, 천식 35%, 알레르기 비염 30% 등 차지


12세 이하 아동에서 주요 알레르기 질환이 빈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알레르기 비염, 천식, 아토피 피부염에 대해 2010년부터 2015년까지 건강보험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2010년 555만 7,000 명에서 2015년 634만1,000명으로 14.1% 증가한 반면, ‘천식’ 환자는 2010년 223만4,000명에서 2015년 166만4,000명으로 25.5% 감소했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도 2010년 105만3,000명에서 2015년 93만3,000명으로 11.4% 감소했다.


2015년 건강보험 적용인구 기준, '알레르기‘ 질환을 연령대별 진료인원을 분석한 결과, 전반적으로 12세 이하 연령대에서 가장 많이 진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 비염’의 경우, 전체 634만1,000명 환자 중 12세 이하 아동 90만4,000명이 30.0%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30대가 86만8,000명으로 13.7%, 40대가 81만7,000명으로 12.8%를 보였다.


천식의 경우, 전체 166만4,000명 환자 중 12세 이하 아동은 58만2,000명인 35.0%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60대가 19만4,000명으로 11.6%를 차지했다.


아토피 피부염은 전체 93만3,000명 환자 중 12세 이하 아동이 45만4,000명인 48.6.%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13세~19세가 11만8,000명으로 12.7%, 20대가 11만명으로 11.8%를 보여 다른 연령대에 비해 아동·청소년기(12세이하)에서 환자가 많았다.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인구 10만명 당 질환별 환자수를 보면 ‘알레르기 비염’은 2010년 1만1,363명에서 2015년 1만2,559명으로 10.5% 증가했고, ‘천식’과 ‘아토피 피부염’은 각각 27.8%, 14.2% 감소했다.


2015년 인구 10만명 당 질환별 연령대별 환자수를 보면, 3개 질환인 알레르기 비염, 천식, 아토피 피부염 모두 다른 연령대 보다 12세 이하에서 가장 진료를 많이 받았다.


‘알레르기 비염’은 12세 이하 3만2,240명으로 가장 많았고, 13~19세 1만3,617명, 30대 1만1,149명 순으로 나타났다.


‘천식’은 12세 이하 9,858명으로 가장 많았고, 80세이상 6,543명, 70대 6,097명 순으로 나타났다.


‘아토피 피부염’은 12세 이하 7,685명으로 가장 많았고, 13~19세 2,868명, 20대 1,619명 순이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장광천 교수는 아동·청소년기에 주요 ‘알레르기’ 질환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아동, 청소년 시기는 아직 신체의 발달이나 면역의 성숙이 완성된 상태가 아니며, 출생 전 태아기 상태의 환경과는 다른 출생이후의 환경적인 노출, 음식변화, 감염 등 여러 가지 외부변화에 대응하고 적응하는 과정에서 변화가 많은 시기이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2010년부터 2015년까지 병원 진료를 받은 주요 ‘알레르기’ 환자의 6개년 평균을 살펴보면,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환절기인 9월에 118만5,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아토피 피부염’ 환자는 7월에 15만3,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천식’ 환자는 4월에 38만6,000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기준 건강보험 적용인구 주요 ‘알레르기’질환을 시도별 대상으로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을 분석한 결과, ‘알레르기 비염’ 질환의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은 제주도가 1만4,374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도는 1만1,066명으로 가장 적었다.


‘아토피 피부염’ 질환의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은 제주도가 2,312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은 1,324명으로 가장 적었다.


‘천식‘ 질환의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은 전남이 4,468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전이 2,687명으로 가장 적었다.


주요 ‘알레르기’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는 2010년 7,176억원에서 2015년 7,529억원으로 4.9% 증가했다.


‘알레르기 비염’ 질환의 진료비는 2010년 3,213억원에서 2015년 4,192억원으로 30.5%가 증가했으며, 진료 1인당 연간 진료비는 2010년 5만7,809원에서 2015년 6만6,113원으로 1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식’ 질환의 진료비는 2010년 3,318억원에서 2015년 2,633억원으로 20.7% 감소했으며, 진료 1인당 연간 진료비는 2010년 14만8,564원에서 2015년 15만8,222원으로 6.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토피 피부염’ 질환의 진료비는 2010년 645억원에서 2015년 704억원으로 9.2% 증가했으며, 진료 1인당 연간 진료비는 2010년 6만1,193원에서 2015년 7만5,414원으로 23.2% 증가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