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과도한 어깨 사용이 원인 ‘석회성 힘줄염’

50대 여성에게서 많이 발견...젊은 30대에서도 나타나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은 어깨 석회성 힘줄염으로 고생하고 있는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건보공단은 최근 5년간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건강보험 진료인원이 2010년 약 7만 명에서 2014년 10만 명으로 증가해 연평균증가율은 10.3%로 나타났다. 남성과 여성의 연평균 증가율은 각각 10.1%, 10.3%로 비슷했으나, 2014년 기준으로 진료인원은 여성이 70,593명으로 남성 33,345명보다 2.1배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김성훈 교수는 “어깨의 석회성 힘줄염은 매우 극심한 통증이 갑자기 발현되는 것이 특징적인 증상인데,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아직 연구된 바는 없으나 스포츠 인구의 증가로 인한 어깨 관절의 과도한 사용이 원인 중 하나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또한 초음파와 같은 진단 기술이 널리 보급되어 과거 단순 방사선 검사상 진단하지 못하였던 작은 크기의 석회까지 발견이 가능해졌다는 점도 증가 원인 중 하나로 생각된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 교수는 여성의 비중이 높은 이유에 대해 “석회성 힘줄염이 내분비 계통 질환과의 연관성이 높기 때문이며 현재까지의 연구 결과로는 생리 불순으로 치료받은 여성에서 발생 빈도가 높으며 여성 호르몬이 병의 경과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석회성 힘줄염’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0년 약 115억원에서 2014년 196억원으로 증가해 연평균증가율이 약 14.3%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4년 기준 인구 10만 명당 207명이 진료를 받았으며, 이는 2010년 인구 10만 명당 144명에 비해 1.4배 증가한 수치로, 남성이 132명, 여성이 282명으로 여성이 두 배 정도 많았다. 연령별로는 50대가 인구 10만 명당 497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60대 442명, 70대 388명, 40대 266명 순으로 나타나 40대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50대에 가장 많고, 이후 서서히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은 50대가 10만 명당 726명, 남성은 60대가 10만 명당 326명으로 가장 높은 진료현황을 보였다. 김 교수는 다른 어깨 질환에 비해 비교적 젊은 연령인 30대부터 60대에 걸쳐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 “어깨 관절의 과도한 사용과 함께 힘줄의 퇴행성 변화가 그 원인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어깨 관절의 사용이 많은 시기이면서 동시에 힘줄의 퇴행성 변화가 진행되는 시기인 중년에 그 비중이 높게 차지하는데, 오히려 이 시기가 지나 70대 이상에서는 빈도가 크게 감소하지만 최근에는 고령에서도 직업 인구 및 스포츠 인구가 증가하고 있어 석회성 힘줄염의 진단이 빈번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