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광주’ 리베이트 사건, 병원→도매·약국 확대

리베이트 정황 수첩 제보...지역 병원·약국 등 긴장


올 초 광주에서 제보된 ‘리베이트 장부’에서 촉발된 사건이 지역 도매회사와 약국으로 확대되는 양상이이서 지역 의료계와 약국가가 긴장하고 있다.


현재 경찰이 일부 병원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검찰도 최근 제보를 토대로 약국과 의약품 도매업체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6일 광주지방검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광주시 일부 약국이 의약품 도매업체로부터 불법 리베이트를 받는다는 진정을 받아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9일 관련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광주지역 대형약국 1곳과 의약품 도매업체 1곳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 해당 관계자에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리베이트를 준 정황이 기록된 수첩을 확보했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리베이트 수첩을 근거로 수사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도 지난해 12월 말 광주지역 한 도매상에서 압수수색 중 일기 형식의 '리베이트 수첩'을 확보해, 관련 병원 8개 병원을 수사 중이다.


이번 수사는 지난해 8월 광주지역 한 도매업체가 모 병원 관계자에게 15억원의 리베이트를 전달했다는 제보를 받고 내사를 시작했으며, 리베이트 정황과 증거를 확보하고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은 리베이트 장부에 언급된 의사, 공무원, 경찰, 언론인 등이 의약품 도매업체로부터 청탁 대가성 돈을 받았는지 여부를 확인해 혐의가 있는 일부 병원장을 입건했다.


또 지난 1일에는 광주의 한 병원으로부터 세무신고 편의 대가로 뇌물을 받은 혐의로 세무서 간부가 구속되기도 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