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국내외 주요 제약사 R&D·혁신 사령탑들 한자리에

글로벌 제약사 의사결정권자들 대거 참석, 파트너링도 주목


1,000조원대 세계 제약시장을 주도하는 글로벌 제약사들의 임상, 연구개발 등을 총괄하는 중량급 인물들이 국내 기업과의 R&D 파트너쉽 구축 등을 위해 대거 방한한다.


이들은 특히 혁신전략 소개 등의 강연은 물론 국내 주요 제약사 또는 벤처기업들과의 파트너링 행사에도 의사결정권자로서 참여할 예정이어서 제약업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제약협회(KPMA)와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가 오는 18일과 19일 이틀간에 걸쳐 개최하는 ‘제약산업 공동 컨퍼런스(Pharma Association Conference, PAC) 2014’가 이들을 한국에 모이게 할 무대다. 서울 리츠칼튼 호텔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쉽’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연구개발 중심의 생태계 조성을 위한 최초의 민간 주도 국제행사라는 점에서 한국 제약산업사의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두 협회가 신약개발과 상생의 기치아래 사상 처음으로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하는데다 국내외 제약사의 리더급 인사들은 물론 바이오 벤처업계와 정부의 주요 정책담당자들도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화이자, 노바티스, GSK, 베링거인겔하임, 존슨앤존슨, 다이이찌산교, 얀센, 머크, 사노피-아벤티스, 다케다 등 이번 컨퍼런스에 임상, R&D 및 사업개발 등을 담당하고 있는 주요 의사결정권자들을 보내기로 한 글로벌 제약사들의 명단이다.

이들은 아시아 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혁신 및 협력 전략과 사례 등을 발표하고 한국 기업과의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는 파트너링 행사에도 적극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 측에서는 협회 이사장단사들을 비롯한 주요 제약사들과 바이오 벤처기업들이 참여하는 것은 물론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KDDF)과 항암신약개발사업단(NOV) 등 국가 연구기관에서도 First-in-class 물질, 차세대 바이오의약품개발, 글로벌 희귀질환 신약 등의 연구현황 등을 발표하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글로벌 기업 본사의 책임자급 인사들과 국내 주요 제약기업 및 연구소, 정부 연구기관 관계자들이 강연은 물론 직접 만나 파트너쉽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단순한 행사 이상의 의미를 넘어 실질적인 성과 도출도 기대된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