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국내 최대 제약 파트너십 체결 무대 개최

제약협회 "1:1 파트너 면담 기회와 민·관 정책 간담회도 준비"


글로벌 제약사들의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 전략을 공유하고, 국내 제약사와 글로벌 제약사가 함께 성장할수 있는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의 촉매제 역할을 하는 무대가 열린다. 실질적인 성과 도출로 이어질수 있는 1:1 파트너링의 기회는 물론 R&D 투자 활성화와 정부의 지원정책이 테이블위에 오르는 민·관 간담회도 개최될 예정이어서 제약산업계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제약협회(이하 제약협회)와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는 오는 19일과 20일 이틀간에 걸쳐 ‘한국제약산업 공동 컨퍼런스 2015’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9일 오전 9시 서울 역삼동 리츠칼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주제로 막을 올리는 이번 행사는 제약산업의 발전과 성장을 위한 국내 최대의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개발 중심의 생태계 조성을 위해 두 단체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제약사의 리더급 인사들은 물론 바이오 벤처업계와 정부의 주요 정책담당자들도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제약협회 이경호 회장과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 김옥연 회장은 3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조찬 간담회를 갖고 이번 행사의 세부 일정과 참여 연자 등을 최종 점검했다.

글로벌 제약사에서는 ▲베링거인겔하임 ▲아스텔라스제약 ▲얀센 ▲MSD ▲로슈 ▲사노피 등과 미국바이오기업연합(US BIO)에서 R&D와 라이센싱 분야 등의 핵심 의사결정권자들이 아시아 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혁신 및 협력 전략과 사례 등을 발표하고 한국 기업과의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는 파트너링 행사에도 적극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마사키 히라노 아스텔라스제약 신약개발 연구담당 부장, 마이클 마크 베링거잉겔하임 연구개발사업 담당 부사장, 래리 린 MSD 극동지역 사업개발 및 라이센싱 사업부 대표, 대런 지 로슈 아시아 및 신규시장 파트너링 사업총괄 부사장, 빈휘 니 사노피 아시아·태평양 연구전략 및 파트너링사 총괄대표, 홍 신 얀센 아시아·태평양 혁신센터 이사, 그렉 마이셀바흐 미국 바이오기업연합 국제사업부 이사 등이 연자로 나선다.

한국측에서는 ▲한미약품 ▲유한양행 ▲KT&G생명과학 등 국내 제약회사들과 함께 바이오 벤처기업들이 참여하는 것은 제약기업과 제약기업, 바이오벤처 등 사이의 R&D 투자와 협력을 매개하는 전문기업들도 다수 동참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이관순 한미약품 사장은 회사의 성공적인 기술수출 전략과 R&D 성과 등을 주제로 공동 컨퍼런스의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외에 산업통상자원부와 코트라가 19일 이번 행사에 참석하는 국내외 제약사의 CEO과 R&D 사업개발 책임자 등을 초청, ‘KPAC 2015와 연계한 R&D 투자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