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국립암센터, 간세포암종 코호트연구 결과발표

"간세포암종 전세계 환자중 우리나라 알코올 남용률과 흡연율 최고"


국립암센터에서 앞으로 임상에서의 간세포암종 치료에 큰 보탬이 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국립암센터 간암센터 박중원 교수는 14개 나라 42개 기관에서 치료받은 18,031명 간세포암종 환자의 실제 임상에서의 진단 시 특징과 치료 방법 및 성적을 후향 및 전향적으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지난 7년간 추적 관찰한 코호트 연구결과를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고 밝혔다. 본 연구는 세계적으로 행해지는 간세포암종의 첫 치료 방법을 조사해 현재 서구에서 권장되는 유럽-미국 진료가이드라인과의 차이를 확인하고 후속치료법을 최초로 조사한 연구로서, 실제 임상에서는 유럽-미국 가이드라인에서 권장되는 치료법과는 다른 치료 방법을 대부분 국가에서 적용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국립암센터는 "본 연구는 전세계적으로 실제 임상에서 행해지는 간세포암종 치료 방법과 생존율 등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전세계적으로 암병기와 상관없이 첫 치료법으로써는 경동맥화학색전술(TACE)이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고, 진행된 간세포암종 환자들에서도 주로 항암제치료보다는 TACE 등의 국소치료술을 우선 적용하고 있음이 확인됐다. 현재 간암을 일찍 발견하고 있는 일본이나 대만에서는 초기 치료법으로서 고주파열치료술이나 절제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우리나라 환자들을 추적 관찰한 결과, 세계 간세포암종 환자들 중 최고의 알코올 남용률과 흡연율을 보이고, 우리나라의 간세포암종이 일본이나 대만에 비해 늦게 발견됐지만, 비슷한 양상의 미국이나 유럽, 중국 등에 비해 치료 성적이 우수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본 연구의 제1저자이자 교신저자인 국립암센터 간암센터 박중원 교수는 “우리나라를 포함, 세계적으로 간세포암종의 조기진단이 생존율 향상을 위해 매우 시급하다는 것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이 논문은 국제저명학술지인 Liver International(impact factor 4.447)에 2015년 3월자로 온라인 게재됐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