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국립암센터 3명 동시에 학술상 수상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시스템종양생물학과 김학균 교수와 암관리정책학과 최귀선·전재관 교수가 지난 19일 열린 ‘제41차 대한암학회 학술대회’에서 각각 기초우수논문상·광동학술상을 수상했다. 시스템종양생물학과 김학균 교수는 항암후보물질의 효능을 국내 호발암인 위암·간암 동물모델에서 평가하는 방법론을 다룬 대한암학회지 논문 ‘Preclinical Efficacy Testing for Stomach and Liver Cancers’로 기초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암관리정책학과 최귀선 교수는 국내 간암 발생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간암 검진의 비용-효과성을 평가하고 가장 비용-효과적인 검진전략에 대한 대한암학회지 논문 ‘Cost-Effectiveness of Liver Cancer Screening in Adults at High Risk for Liver Cancer in the Republic of Korea’로 기초우수논문상을 받았다. 암관리정책학과 전재관 교수는 대한암학회지 국제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광동학술상을 수상했다. 한편, 대한암학회 학술대회는 지난 1년 동안 대한암학회지에 발표된 논문 중 우수논문을 선정해 상을 수여하고 있다. 대한암학회는 지난 1958년 대한암연구회로 창립된 이후 기초적 암 연구과 임상적 연구의 균형을 맞춰 국내 암 연구 및 학술활동의 활성화에 앞장서 왔다. 대한암학회의 대한암학회지는 1973년 대한암연구회 잡지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발간돼 현재 SCIE에 등재되는 국제적인 영문학술지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로 발간되고 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