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국시원 잦은 출제·채점오류..국가시험 맞나?

남인순 의원 “관리 부실로 국시원 고객만족도 매년 하락“


나라에서 주관하고 인정하는 국가시험이 빈번한 출제문제 오류와 전산채점 프로그램 오류가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때문에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하 국시원)의 고객만족도 매년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정치민주연합 남인순 의원은 30일 “국시원에서는 2010년 이후 현재까지 출제문제 오류가 36건 발생하였으며, 전산채점 프로그램 오류도 3차례나 발생해 합격자를 정정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시원의 고객만족도(PCSI) 점수도 2011년 85.7점에서 2012년 81.7점, 2013년 80.8점, 지난해 78.0점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하락됐다고 전했다.


남인순 의원은 “고객만족도(PCSI) 점수를 사업별로 보면, 지난해 시험문항 개발 82.3점, 위탁연구 80.8점, 국가시험 관리 75.1점으로 국가시험 관리가 가장 낮은 실정”이라면서 “사람의 생명과 건강을 책임지는 보건의료인 국가시험에 대한 출제문제 오류와 전산채점 오류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국시원에 대한 신뢰도와 만족도가 저하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시원이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한 ‘출제오류 현황’에 따르면, 2010년 이후 현재까지 총 36건의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종별로 보면 ▲영양사 시험이 5건 ▲간호사 국가시험·방사선사 국가시험이 각각 4건 ▲약사 국가시험·작업치료사 국가시험·안경사 국가시험이 각각 3건의 출제문제 오류가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남인순 의원은 “국시원에서는 출제문제의 검증을 강화하기 위하여 2013년 하반기부터 ‘출제관리 개선 대책’을 시행하여 오류가 감소하였으나, 지난해에도 작업치료사 국가시험에 문항내용 오류가 발생하여 복수정답 처리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시원이 제출한 ‘전산채점 프로그램 오류 현황’에 따르면, 2011년 의사 국가시험(75회)에서 부정행위 혐의가 있던 응시자 1명을 합격자로 발표하는 오류가 발생했고, 2013년 의사 국사시험(77회)에서 정답입력 오류로 합격자 5명을 불합격자로 정정해 발표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4년도 위생사 국가시험에서 실기시험 과목 합격기준 점수 입력 오류로 합격자 866명을 불합격자로 정정하는 오류가 발생한 것도 집계됐다.


뿐만아니라 출제문제 오류와 전산채점 프로그램 오류 등으로 인한 합격자 정정 내역을 보면, 2013년 의사 국가시험(77회)에서 채점 오류로 5명을 합격에서 불합격으로, 2013년 간호사 국가시험(53회)에서 출제문제 오류로 78명을 불합격에서 합격으로, 마찬가지로 2014년 위생사 국가시험(36회)에서 채점 오류로 866명을 합격에서 불합격으로 정정했다.

남인순 의원은 “출제문제 오류와 채점 오류로 합격과 불합격이 정정됨으로써 해당 응시자들은 큰 혼란과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하고,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법이 제정되어 오는 12월13일 시행되고 국시원이 특수법인으로 전환될 예정임을 감안해 출제문제 오류와 전산채점 오류를 철저하게 방지하고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