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국회서 의료·한방 통합방안 모색

안홍준 의원, 의료일원화 방안 토론회 개최


의료와 한방을 통합하는 방안을 공개적으로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새누리당 안홍준 의원은 오는 2월 16일 대한의학회와 공동 주최로 ‘대한민국 의료발전 방안 모색’을 주제로 ‘대한민국 의료발전방안 모색(의료일원화·의료통합방안을 중심으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동양대 보건행정학과 조재국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의료-한방의료의 공생발전을 위한 의료일원화·의료통합방안 모색]을 주제로 이상영 선임연구위원(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에 나선다.


또 대한의사협회·대한한의사협회·대한의학회·대한한의학회, 녹색소비자연대 조윤미 공동대표, 중앙일보 신성식 논설위원 겸 복지전문기자, 보건복지부 김강립 보건의료정책관이 지정 토론을 할 계획이다.

안홍준 의원은 “우리나라 보건의료 체계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와 국민 건강 증진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인재와 역량을 지닌 의료와 한방의료 간의 조화로운 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수 차례 강조해 온 의료와 한방의료의 일원화/통합방안에 관한 국가적인 논의를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건설적인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모색하여 갈등을 조정함과 동시에 대한민국 보건의료의 발전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