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권역외상센터 2017년까지 17개 구축한다"

오늘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 개소...아시아 최대 병실 규모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9일 공식 개소한다고 밝혔다. 권역외상센터는 외상전담 전문의들이 365일 24시간 대기하고 외상환자 전용 수술실·중환자실을 갖춘 중증외상 전문치료센터로, 중증외상환자에게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기 위한 시설이다.

복지부는 1차적으로 2017년까지 17개 권역외상센터를 전국에 균형 배치해, 중증외상환자가 전국 어디서나 1시간 이내 치료받을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현재까지 16개 기관을 권역외상센터로 선정했고 시설·장비·인력요건 등을 완비해 공식 지정·개소한 기관은 6개 기관이고, 오늘 부산대병원이 개소하면 전국에 공식개소한 권역외상센터가 7개 기관으로 확대된다고 설명했다. 오늘 개소하는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2008년 권역별 전문질환센터 설립사업계획에 의해 별도 지정되어, 2012년 시작된 권역외상센터 설치 지원사업에 편입됐다.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국비 350억원, 부산시 500억원 지원 등으로, 다른 권역외상센터에 비해서도 최대 지원규모로 설립되었다. 이에, 지하4층 지상 13층에 중환자 병상 50개, 일반병상 80개의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 최대규모로 건립되며, 외상 전담의 등 전문인력 154명이 배치되어 운영될 계획이다. 이로써 부산권역은 물론, 마산·창원·밀양 등 경남의 동쪽 권역 중증외상환자도 진료의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16개 권역외상센터가 선정됐고, 11월 24일 을지대병원 개소를 앞두고 있어, 2012년 시작된 권역외상센터 설치지원 사업의 틀을 갖추어 가고 있다고 했다. 또한 정식으로 문을 여는 권역외상센터가 늘어가면서 외상환자 진료시스템이 체계를 갖춰갈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내며, 권역외상센터에 대한 평가체계를 도입하는 등 질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