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규제 혁신 위한 '신의료기술 선진입-후평가 제도개선' 공청회 개최

신의료기술 선진입-후평가 제도개선 마련을 위해 각계 전문가 한자리 안전하고 신속한 시장도입 위한 다양한 의견 수렴 목적 규제 혁신 위한 '신의료기술 선진입-후평가 제도개선' 공청회 개최
규제 혁신 위한 '신의료기술 선진입-후평가 제도개선' 공청회 개최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보의연)은 8월 30일(수) 오후 3시에 포스트타워(Post Tower) 10층 대회의실에서 '신의료기술 선진입-후평가 제도개선'을 주제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바이오헬스 신산업 규제혁신 방안」(’23.3월), 「제1차 의료기기산업 육성·지원 종합계획(’23~’27)」(’23.4월)을 통해 안전성 우려가 적은 혁신의료기술의 원활한 시장진입을 촉진하기로 발표했다.


이번 공청회는 그간 의료계, 산업계, 환자단체 등 각계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온 복지부와 보의연이 '신의료기술 선진입-후평가 제도개선'의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첫 번째 순서로 '정부의 규제혁신 정책방향'이라는 주제로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 오상윤 과장의 발표가 진행된다. 이후 정부 정책방향에 발맞춘 '신의료기술평가 제도 개선방향', '선진입-후평가 과정관리 일원화 제도개선'의 주제로 보의연 신의료기술평가사업본부 신채민 본부장, 박주연 팀장의 발표가 차례로 이어진다.


두 번째로는 차의과학대학교 전병률 교수를 좌장으로 패널토론이 진행된다. 의료계, 산업계, 환자단체, 정부 관계자 등 각계의 전문가들이 모여 선진입 의료기술이 안전하면서도 신속하게 시장에 도입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이형훈 보건의료정책관은 "이번 공청회에서 발표될 내용들은 선진입-후평가 제도의 적용대상 확대, 기간 연장, 임상근거 창출 관련 절차 간소화 등 그간 논의되었던 제도 합리화 방안들이 포함되어 있다"라고 밝히면서, "정부는 공청회에서 수렴한 의견을 반영하여 조만간 관련 규정 및 지침 개선, 시행규칙 개정 등을 조속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본 공청회가 각계각층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 신의료기술평가 제도 개선을 위한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보의연 이재태 원장은 "이번 제도개선은 새로운 의료기술이 안전하면서도 국내․외 기준에 맞는 과학적인 근거를 창출하도록 더 많은 기회를 부여하는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라고 말하며, "국제 기준에 맞춘 신의료기술평가와 더불어 선진입 의료기술의 신속한 시장 진출을 촉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공청회 참가 신청은 한국보건의료연구원 홈페이지(http://nhta.neca.re.kr)를 통해 진행되며, 행사 당일 현장 등록도 가능하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