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글로벌 진출 펀드 조성, 운용사 최종 선정


한국 의료 글로벌 진출 펀드 조성 본격 추진


우리나라 강점 분야 중 하나인 의료시스템 해외진출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한국 의료 글로벌 진출 펀드’의 조성과 운용을 책임질 펀드 운용사가 최종 선정되고 수출입은행이 동 펀드에 125억원을 출자하기로 최종 결정됐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지난 3일에 ‘한국 의료 글로벌 진출 펀드(이하 의료펀드)’의 위탁운용사로 관리기관인 한국벤처투자(주)와 출자기관인 수출입은행의 평가를 거쳤다. 그 결과 KTB프라이빗에쿼티社와 뉴레이크얼라이언스 매니지먼트社가 공동운용사로 최종 선정됐으며 수출입은행의 확대여신위원회 등을 거쳐 24일 최종적으로 125억원의 출자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동 의료펀드는 우수한 의료기술과 서비스 역량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본력이 취약한 국내 의료기관 및 연관산업의 해외진출 금융지원을 위한 특화펀드로, 의료기관 해외진출을 위한 초기 자금과 진출 후 안정적 경영 및 수익창출을 위한 재원(Seed Money)을 마련하여 지원하게 된다. 이번 펀드운용사 최종 선정과 수출입은행의 출자 결정을 통해 복지부 100억원, 수출입은행 125억원, 펀드운용사 25억원등 총 250억원의 투자 자금 조성이 확정됐다. 이를 바탕으로 펀드운용사인 KTB프라이빗에쿼티社와 뉴레이크얼라이언스 매니지먼트社가 추가 출자자를 적극적으로 모집, 내년 3월까지 500억원 이상으로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의료펀드는 병원 해외진출 분야를 지원하는 첫 펀드로 의미가 크다고 하면서 우리 의료분야는 우수한 인력, 최고의 기술력, 건강보험 등 효율적인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지만, 해외진출 경험 및 자금부족 등이 글로벌化의 장애요소였다.” 고 밝혔다. 그리고 “동 펀드를 통해 이러한 애로사항을 해소, 의료시스템의 글로벌 진출이 보다 활성화될 수 있을 것” 이라 기대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