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금연정책을 위해 흡연폐해실험실 오픈

복지부 "담배에 관한 모든 것에 대해 국가적으로 검증해 나가겠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질병관리본부에 ‘국가흡연폐해실험실’을 설치하고, 25일 개소한다고 발표했다. 국가흡연폐해실험실은 담배성분과 연기, 흡연자의 사용행태와 유해물질 노출수준, 이로 인한 건강영향을 개인과 사회, 국가 수준에서 체계적, 지속적으로 검증할 예정이다. 뿐만아니라 장비 및 시설 설치와 함께 전문인력을 선발해 미국 질병통제센터(CDC) 담배실험실(Tobacco Lab.)에 파견, 실험분석 기술훈련을 마쳤으며 향후 공동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국가흡연폐해실험실에서는 담배성분과 관련해 독성물질과 기호성, 중독성을 강화시키는 첨가물을 분석하고, 흡연행태와 관련해 흡연자의 특성, 비흡연자에서 흡연매개요인과 취약집단을 파악하기 위한 실험분석과 역학조사를 병행한다. 또한 담배연기 노출과 관련하여 흡연노출 바이오마커를 이용하여 인구집단 전체에서 흡연 노출수준을 정량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건강영향과 관련해 실험실에서 질병기전 연구를 진행하고 실제 인구집단에서 사망 및 질병 위험, 사회경제적 부담을 측정한다. 아울러 세계보건기구(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제9조, 제10조)에 따른 담배성분 측정과 공개를 이행하기 위한 실험실로서도 기능하게 된다. 복지부는 "담배규제기본협약에 따르면 담배회사가 제출하는 성분자료는 매우 제한적이고 대중공개가 쉽지 않기 때문에 각 회원국은 담배회사로부터 독립적 기반을 갖춘 실험실 역량을 갖추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세계보건기구 담배실험실 협력센터 및 연구네트워크 (TobLabNet)에 참여하기 위해 국제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