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김기택 교수, 강동경희대병원 원장 임명

강동경희대병원 제5대 원장에 정형외과 김기택 교수가 임명됐다.

김기택 신임 원장은 1982년 경희의대 졸업 후 1991년부터 경희의료원에서 재직했으며, 강동경희대병원 개원준비단을 거쳐 2006년 척추센터장을 거쳐 기획진료부원장 및 협진처장을 역임했다.

또 아시아태평양 척추최소치료학회장, 대한척추외과학회장을 지냈으며, 현재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 원장은 “강동경희대병원은 지난 메르스 사태를 전교직원이 합심해 극복한 경험이 있다”며 “이 힘을 모아 국내외적으로 힘든 상황을 이겨내며 대한민국 의료계 성장을 이끌어가는 강동경희대병원으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원장은 1994년부터 척추분야 진료 및 연구에 매진해 척추 ‘디스크’로 불리는 추간판탈출증, 척추측만증 등 기형수술을 포함해 연간 350례 이상의 수술을 하고 있다.

특히 1995년부터 강직성 척추염으로 발생된 후만증(등굽음증) 교정 수술을 시작해 현재까지 약 400례 이상의 환자들에게 시술했으며, 그 결과가 세계적인 척추 전문 학술지인 SPINE에 수차례 실리기도 했다.

또 대한척추외과학회 학술상을 포함해 일본정형외과학회 외국인 연구분야 학술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