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김승희 의원, 의료기기 안전관리 확보 방안 모색

20일 국회서 관련 토론회 개최...“유통 및 추적관리 시스템 구축”


최근 일회용 의료기기 재사용이 사회적 문제가 되면서 의료기기 관리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허가 의료기기의 불법유통 근절과 사용과정에서의 안전관리 및 회수를 위해서는 효과적인 유통 및 추적관리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새누리당 김승희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은 20일 국회 의원회관 제2 소회의실에서 ‘의료기기 안전관리와 국민안전 확보’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에서는 동국대학교 바이오시스템대학에 김성민 교수가 “의료기기 고유식별코드(UDI: Unique Device identification)에 대한 도입전략”이라는 주제로 첫 번째 발제를 하고, (주)사이넥스 김 영 대표가 “의료기기 UDI 도입에 따른 미래 환경변화”라는 주제로 도입 시 산업계에 미치는 변화에 대해서 발제를 하기로 했다. 좌장은 인제대학교 배성윤 교수가 맡고, 토론자로는 보건복지부 최봉근 약무정책과장, 식품의약품안전처 신준수 의료기기정책과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유미영 치료재료실장,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홍순욱 상근부회장,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안병철 실장, ㈜ 이헬스통신 황동원 대표가 토론자로 나서기로 했다. 이번 토론회와 관련해서 김승희 의원은 “의료기기산업은 지속적으로 성장을 하고 있으나, 미허가 의료기기의 불법유통, 일회용 의료기기의 재사용 문제, 회수 문제 등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토론회를 통해 의료기기의 효과적인 유통 및 추적관리 시스템을 구축하여 의료기기 안전관리뿐만 아니라 국민안전을 확보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