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김재헌 교수, 최우수학술상 수상

김재헌 교수(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가 최근 열린 제59차 대한통증의학회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학술상을 수상했다.

김 교수는 ‘C자형 영장증강장치를 이용한 통증치료 시 의료진과 환자의 X선 노출량을 줄이는 방법’을 주제로 한 논문을 통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 교수는 의료진이 보다 안전한 시술을 할 수 있도록 영상증강장치 촬영자의 위치에 따라 디지털 X선 피폭 측정계를 이용해 X선 노출량을 측정했고, 시술 받는 환자의 바로 옆에서 측정한 양도 함께 조사해 총 300여 건을 분석했다.

김 교수는 그동안 발표한 C자형 영상증강장치 사용과 방사선 안전에 대한 연구 논문 8편의 리뷰를 통해 시술을 받는 환자의 X선 노출량을 줄이는 방법도 제시했다.


김 교수는 “C자형 영상증강장치는 통증 치료 시 꼭 필요한 장비”라며 “의료진과 환자 모두 X선 노출량을 최소화하면서 보다 안전하게 시술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