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노년성 백내장,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많아

공단 "진료인원 매년 3.2%, 진료비 1.9% 증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이 노년성 백내장으로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공단은 "‘노년성 백내장’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2009년 77만5,004명에서 2014년 90만 5,975명으로 매년 3.2%씩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기간 건강보험 총 진료비는 2009년 3,556억원에서 2014년 3,899억원으로 연평균 증가율은 1.9%로 나타났고,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2009년 1,594명에서 2014년 1,801명으로 매년 2.5%씩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연령대로 나눠보면 진료인원은 70대 여성(14,108명), 70대 남성(11,890명), 80대 남성(11,694명), 80대 여성(9,185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고, 50~70대 연령대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높게, 80대 이상 연령대에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높게 조사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노년성 백내장에 대해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질환으로, 대개 50세 이후에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백내장의 진행을 더디게 하는 약물들을 사용하는 경우도 근본적인 해결책이라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치료에 대해서는 수술기술의 발달과 인공수정체의 개발로 시력저하가 적다고 해도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만큼 시력이 나빠진 경우에는 언제든지 수술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