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노인대상 인플루엔자 접종, 더 쉽고 간단히

노인 만성질환자가 인플루엔자 감염시 합병증으로 입원율·사망율 높아


예방접종이 향후에는 지역 병원에서도 무료로 가능해진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이 올해부터는 보건소 뿐 아니라 전국 병의원에서도 시행된다고 밝혔다. 병·의원 무료접종 대상자는 1950년 12월 31일 이전까지 출생한 약 650만명으로 추산된다.


지난해는 날짜에 맞춰 보건소를 방문해야만 무료접종을 받을 수 있어 서비스 개선요구가 많았었고, 보건소 접종 일에 장시간 대기하거나, 동시에 많은 사람이 몰려 예진시간 부족 등 안전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때문에 보건당국은 매년 반복되는 어르신들의 예방접종 불편을 해소하는 방안으로 민간의료기관에 위탁해 주소지에 관계없이 가까운 지정의료기관 어디서나 무료접종 받을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무료접종 기관 확대로 기존 59%수준이던 노년층의 인플루엔자 예방접종률이 80%이상 향상될 것이라 전망하며, 고령인구의 겨울철 건강관리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65세이상 노년층에서 인플루엔자 감염시 만성심·폐질환, 당뇨, 만성신부전 등 기존에 앓고 있던 만성질환이 급속히 악화될 수 있고, 기저질환이 있는 노인들의 경우는 심각한 인플루엔자 합병증으로 18세~64세 청장년층 기저질환자 보다 약 4배에서 14배까지 이상 입원율이 높게 나타나는 등 겨울철 인플루엔자 감염이 노년층 입원율과 사망률을 높이는 주원인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이유로 65세 이상 노인들은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 이전, 10~11월 사이 본인의 건강상태를 가장 잘 알고 있는 단골의료기관을 방문해 편한 시간에 예방접종 받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양병국 본부장은 "올해 전국으로 시행되는 어르신 인플루엔자 병의원 무료접종 확대로 고령인구의 예방접종률이 80%이상 향상되면, 어르신 개인의 겨울건강은 물론이고,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인플루엔자 유병률 하락과 질병부담 감소를 기대할 수 있다" 설명하며, 남은기간 동안 지자체, 의료계 등과 협력해 10월 예방접종 준비와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 밝혔다.

현재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사업 지정의료기관은 전국 15,294곳으로, 만65세 이상 어르신은 오는 10월1일부터 11월15일 사이 가까운 지정의료기관 어느 곳에서나 무료접종 가능하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