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단국대병원, ‘닥터헬기’ 배치지역 선정

인구 많고 응급의료기관 취약한 충남지역 응급환자 생존율 향상 기대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다섯 번째 ‘응급의료 전용헬기(Air Ambulance)’(이하 닥터헬기) 배치지역으로 충남지역(단국대병원)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닥터헬기는 거점병원에 배치되어 요청 5분 내 의사 등 전문 의료진이 탑승·출동하고, 첨단 의료장비를 구비하여 응급환자 치료 및 이송 전용으로 사용하는 헬기로 현재 4개 지역에 배치됐다.


이들 지역은 ▲전라남도의 목포한국병원, ▲인천의 가천대길병원, ▲강원도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경상북도의 안동병원 등이다.

닥터헬기는 응급의료기관이 없는 취약지역 및 산악·도서지역의 응급환자 이송을 신속하게 하여, 응급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크게 활약하고 있다.

지난 2013년 7월 닥터헬기가 도입된 원주 세브란스기독병원의 경우 닥터헬기 도입 전과 비교, 환자발생부터 수술까지 약 1시간 30분 단축효과가 있었다.


또한, 작년 강원도 지역 이송 건 분석 결과 도입 전 대비 중증응급환자 30일 사망률이 12.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이 5번째 닥터헬기 운항 시·도로 선정된 이유는 인구규모에 비해 응급의료기관이 적어 헬기를 통한 중증환자의 신속한 이송 필요성이 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충남지역은 응급의료기관 등 의료자원이 대전·천안 등 동북쪽에 편중돼 있고 32개 유인도서가 서해안에 넓게 분포되어 있어,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수단 필요성이 제기됐다.

닥터헬기 배치로 도서지역이 많은 충남지역에서 신속한 이송시스템을 갖추게 될 것으로 보인다.

선정된 지역에 대해서는 배치헬기 1대당 국비 21억, 지방비 9억으로 총 30억원이 지원되며, 새로 선정된 단국대병원에는 내년 헬기제작이 끝나는 대로 헬기가 배치되어 운항이 개시될 예정이다.


아울러 내년에도 취약지에 신규 닥터헬기 1대를 추가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