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컬포커스

대통령 소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출범

산하 5개 전문위원회 구성...위원장에는 박상은 샘병원 의료원장


정부는 국가 생명윤리 및 안전 정책의 최고 심의기구인 대통령 소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이하 위원회) 및 산하 5개 전문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과학계와 윤리계를 대표하는 민간위원 14인과 정부위원 6인 등 총 20인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에는 박상은 샘병원 의료원장이 위촉됐다.


위원회를 정책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생명윤리·안전정책 ▲배아 ▲인체유래물 ▲유전자 ▲연구대상자보호의 5개 전문위원회에는 총 35명으로 정부부처, 과학·의료계, 종교·윤리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추천을 받은 분야별 전문가 각 7인이 임명·위촉됐다.

위원회는 의생명과학의 급속한 발전과 함께 새롭게 제기되는 윤리적 문제에 대한 정책방향 제시와 사회적 합의 도출을 위해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된 기구로써, 미국, 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도 대통령 직속으로 생명윤리위원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위원회는 배아연구계획 승인, 유전자검사제도 개선 등 첨단 생명과학연구와 관련하여 국민의 인권과 건강권을 보호하고, 건전한 과학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해 왔다.


그리고 2013년 5개월동안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 제도화’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운영하고 각계 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합의된 권고안을 제시하는 등 의료현장에서 발생하는 윤리적 문제의 해결에도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다.


정부는 제4기 위원회 출범과 함께 (재)국가생명윤리정책연구원을 위원회 업무를 지원하는 전문기관으로 지정하여 생명윤리 정책에 관한 전문적인 조사·연구 및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지원 등을 보다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박상은 신임 위원장은 “생명윤리에 대한 깊은 인식이야말로 우리가 추구하는 안전사회 실현의 출발점”이라고 하며, “국가적 차원의 생명존중헌장을 마련하고,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할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는 위원회 출범 10주년이 되는 해로 생명윤리 정책의 질적 도약이 필요한 시점이며, 위원회 민간위원 및 전문위원 워크숍, 생명윤리 관련 학회 간담회 등을 통해 새로운 정책 이슈를 발굴하여 공론화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낼 것”이며, “아시아 국가생명윤리위원회 네트워크 구축을 선도하는 등 글로벌 위상 강화에도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