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대한민국, 술먹고 줄어드는 수명 '최고' 수준

의협 "술로 인한 개인 건강·사회 문제를 진단하는 심포지엄"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국민건강보호위원회는 15일 대회의실에서 '취기 없는 사회, 건강한 사회'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WHO의 ‘2014년 알코올 및 건강 세계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술에 의해 목숨이 줄어드는 정도가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조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각 나라 국민의 수명이 알코올 때문에 줄어드는 정도를 분석해 1부터 5까지 측정한 것으로 우리나라는 194개 조사 대상국 가운데 프랑스, 러시아 등 32개국과 함께 수명 손실이 가장 큰 그룹으로 분류되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알코올 중독과 우리사회 현황 ▲알코올 의존과 중독의 치료를 주제로 발표가 진행되고 알코올성 치매, 알코올 의존과 중독, 알코올성 간질환과 소화기 질환 등을 주제로 한 패널발표와 이에 대한 다양한 각도에서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WHO 음주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인당 알코올 소비량이 12.3L, 세계 15위로 과거에 B형 간염 유병률이 높았고, 소주나 위스키 등의 증류주 소비가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아 음주량이 더 많은 프랑스,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등 보다 간암의 유병률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도로교통공단 조사 자료에 따르면 음주운전 사고로 인해 연간 7천억 원 규모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고 있고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음주로 인한 우리나라 연간 사회적 손실이 무려 23조에 이른다고 보고되고 있어 범사회적 차원의 대책마련도 요구되고 있다.

이 같은 사회적 손실 외에도 지나친 음주는 저혈당, 고지혈증과 같은 대사질환과 췌장염, 위장 식도문제 등을 포함한 소화기 질환, 알코올 의존증을 포함한 다양한 정신 사회적 장애를 유발하고 임산부의 음주는 태아의 기형 발생 등을 유발하는 등 건강을 해치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을 마련한 의협 국민건강보호위원회 식품건강분과 백현욱 위원장은 “아직도 다른 나라에 비해 관대한 음주 문화를 형성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우 개인의 건강 문제를 비롯하여 국가 사회적으로 발생하는 손실비용 등 제반 문제점을 진단해보고 이에 대한 적절한 대안을 찾아보기 위해 이번 심포지엄을 마련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