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대한의사협회, 소아의료체계 개선 대책 발표에 긍정적 평가

9월 22일 보건복지부 '소아의료체계 개선 후속대책' 발표
대한의사협회, 소아의료체계 개선 대책 발표에 긍정적 평가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보건복지부의 '소아의료체계 개선 후속대책' 발표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2022년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0.78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할 정도로 초저출생이 심화되고 있으며, 이로 인한 소아의료 수요 감소와 비정상적으로 저평가된 소아청소년과 수가 등으로 인해 개원가의 폐업 급증과 전공의 지원 급감으로 소아의료체계는 붕괴 직전에 내몰려 있다.


소아청소년과를 운영하는 병·의원들은 심각한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고, 최근 5년간 소아청소년과 의원이 61개가 감소할 정도로 폐업률이 증가하고 있다.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확보율이 2020년 60%대에서 2022년 20%대로 떨어지는 등 소아청소년과 내부에서는 ‘폐과’를 언급될 정도로 소아의료 공백 위기가 더욱더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소아의료체계 개선 후속대책'에 대해 정부의 지속적인 후속 지원책이 마련될 것을 기대한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아울러 당장의 소아청소년과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다 근본적인 문제인 소아청소년과 기피문제를 해결하고 의료인력 양성을 위해 적극적인 대책 방안을 마련되어야 하는바 향후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법적·제도적·재정적 지원 강화를 통해 소아청소년과에 우수한 의료 인력이 자발적으로 진출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의협은 우리나라 소아청소년의 진료 공백 위기를 국가가 전적으로 책임지고 나서서 소아청소년과의 진료 붕괴문제를 하루빨리 해결해 줄 것을 주문함과 동시에 대한의사협회도 국회 및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우리의 미래인 소아청소년의 소중한 생명과 건강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