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리베이트 의약품 보험급여 제한 첫 행정처분

복지부 "다른 제약사 품목에 관해서도 리베이트 혐의 확인 중"


보건복지부(이후 복지부)는 의약품 리베이트를 제공한 3개 제약사에 행정처분 조치가 내려졌다고 밝혔다. 이는 요양급여 정지·제외 제도 시행 후 첫 행정조치이다.

경고를 받은 품목은 아스트라제네카(이레사정), 종근당(리포덱스정), 안국약품(그랑파제에프정) 등이다.

이들 제약사는 자사 제품의 채택·처방 유도 등 판매촉진을 목적으로 K대학병원 의사에게 회식비 등 명목으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서 수사해 통보한 바 있으며, 같은 혐의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행정처분 받은 바 있다.

복지부는 K대학병원 의사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적발된 다른 제약사 품목에 대해서도 위반사실을 확인중에 있고, 관련 규정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행정처분 또는 법원으로부터 벌금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경우 행정처분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0개

ความคิดเห็น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