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메르스 환자 간병중이던 딸 감염 확인돼

3번째 메르스 환자의 딸, 유전자검사 결과 양성 판정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병본부)는 25일 24시 중동호흡기증훈군 4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해 국가지정 격리병상에 입원중이라고 밝혔다.


네 번째 확진환자는 3번째 중동호흡기증후군(이하 메르스) 환자의 간병중이던 딸로 자가격리 대상으로 분류되어 관찰하던 중, 25일 보건소 방문 조사를 통해 11시 30분 38.2도의 발열이 확인돼 국가지정 격리병상으로 이송 후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되어 4번째 확진환자로 판정했음을 밝혔다.

환자의 감염경로는 3번째 메르스 환자였던 아버지와 함께 B병원에서 첫 번째 확진환자와 약 4시간 동안 같은 병실에 체류하면서 아버지와 동시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자는 현재 국가지정 격리병상에 입원하여 치료 중으로, 현재 의료진에 따르면 발열, 두통 외 특이사항이 없고 안정적인 상태여서 특별한 치료 없이 격리관찰 중이다.


한편, 질병본부는 이 환자가 지난 20일 첫번째 환자 확진일부터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가족과 떨어져 혼자 생활 중이었으므로, 이번 확진으로 인해 추가접촉자 및 격리대상자가 발생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