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미국 질병통제센터와 합동 연구조사 실시

복지부, "WHO 합동평가단의 권고 수용"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미국 질병통제센터(이하 CDC) 감염병 전문가가 방한해 한국 질병관리본부와 22일부터 메르스 관련한 기술적인 협력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은 한국-WHO 합동평가단 권고안에서 제안한 것처럼 메르스 대응에 다양한 연구조사가 요구되고 있는 환경을 반영했다. 미국 CDC의 감염병 및 역학조사 전문가 등 7인으로 단장은 Dr. Susan Gerber와 질병관리본부측 단장은 지영미 면역병리센터장 및 민간전문가가 함께 관련 회의, 실험실 분석, 현장방문 등 약 10일간 이루어질 예정이다. 복지부는 "다양한 감염병 대응 경험과 능력을 갖춘 미국 CDC와의 전문가간 협력을 통해 메르스 대응 및 관리 역량을 한층 높임으로써 국내 메르스 조기 종식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