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범의료계 비대위, 한의사 현대의료기 사용 적극 대응

상임위원회 산하 소위원회 체제로 재편...mobile 통해 적극 홍보

대한의사협회 범의료계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추무진. 이하 비대위)는 소위원회 체제를 도입하여 앞으로 보다 기민하게 현안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지난 2일 비대위는 제2차 상임이사회 회의를 열어 그간의 진행상황에 대해 검토하고, 향후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조직을 신설하는 등 다양한 대책을 논의했다. 비대위는 기획 소위원회와 홍보 소위원회를 조직 내에 두기로 결정했다.

지난 2일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범의료계 비상대책위원회 2차 회의 모습.

기획 소위원회는 양만석 부산시의사회장이 위원장을 맡아, 앞으로 상황별 투쟁방안(로드맵)을 제시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또 지역 및 진료과별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해 내부동력을 한 곳으로 모으는 사전 정지작업을 수행해나가게 된다. 이를 위해 mobile app 활용 뿐 아니라, 개원의협의회, 반상회 등과의 소통강화로 이중삼중의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홍보 소위원회는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원격의료,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문제에 대한 대국민·대회원 홍보에 전력할 예정이다. 특히 앞으로 현대의학의 우수성과 국민건강, 안전의 가치에 대해서 알리는 방향에 보다 중점을 둘 계획이다. 비대위는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소위원회를 만들어 급변하는 상황변화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며, “시시각각 변하는 의료환경과 정부정책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여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