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변함없이 이권 확대에만 몰입하는 한의협

의협, "국민건강과 생명보호를 지키는게 의료인"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의 이권에만 몰입하는 모습을 강하게 비판했다. 의협은 언론을 통해 메르스 감염 고위험군에 실제 한약 투여를 했다고 밝힌 것과 여한의사회가 현대의료기기를 활용해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의료봉사를 실시한 것에 대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를 삼는 행태라며 심각한 유감을 표명했다. 의협을 비롯한 의료계, 국회, 정부 등 온 나라가 메르스 사태 수습과 제2의 메르스 사태를 막기 위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분주한 가운데, 한의협만 과학적 근거 없고 표준화도 되어 있는 않은 한약을 메르스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투여했다고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에 모자라 현행 의료법상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이 불법임에도 한의사가 초음파의료기 등 현대의료기기를 활용해 의료봉사 활동을 했다고 버젓이 드러내는 것이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보건의료단체가 맞는지 의심스럽다는 입장이다. 또한 최근에는 의협과 병협이 메르스 사태와 같은 국가적 재난위기 상황에서 전문성을 바탕으로 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효율적인 보건의료정책 추진을 위해 보건부 독립을 주장하고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는 상황에서, 유독 한의협만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하여 전문가단체로서 무책임한 발언을 일삼은 것 역시 비판했다. 의협은 한의협의 이와 같은 비상식적이고 비과학적인 언행은 한의학 가치를 스스로 부정하고 국민으로부터 외면 받는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의학의 한계를 겸허히 수용하고 한약의 과학화 및 표준화를 통한 명확한 근거를 마련해 이를 토대로 한의학의 가치를 인정받기 전까지는 한의학의 발전은 요원할 뿐이며, 한의학은 한국의료의 세계화에 걸림돌로 작용뿐이라고 지적했다. 의협은 "한의협은 현대의료기기의 불법적인 사용을 통한 현대의학의 영역을 침해하고, 과학적 근거 없는 한약으로 국민을 현혹하는 등의 비정상적인 행태를 지양하고, 한의학만으로 건설적이며 발전적인 방안을 마련할 수 없으면, 의료일원화를 공론화해 이를 통해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보건의료단체가 총력을 기울여 메르스 종식에 만전을 기하고 감염관리체계를 비롯한 한국의료체계를 정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이며, 향후에는 한국의료의 발전 및 세계화에 전력을 다해도 힘겨운 상황에서 소모적인 논쟁을 촉발해 국민의 건강과 생명 보호라는 대명제를 훼손하는 일을 자행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하며 의료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