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병원의사협의회, '커뮤니티 케어 참여' 의협 맹비난

"회원 배신 회무 중단하고, 사죄하라"...대 의협 투쟁 경고

"회원들의 반대를 무시하고 방문진료 및 커뮤니티케어 참여를 공식화한 의협은 배신 회무를 중단하고, 회원들 앞에 사죄하라."

대한병원의사협의회가 대한의사협의 커뮤니티 케어 참여 결정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병원의사협은 19일 성명을 내어 "최근 의협 집행부의 행보를 보면, 대정부 투쟁의 의지는커녕 정부 정책에 매우 협조적인 모습을 보이는 표리부동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의협의 협조하에 11월로 예고된 흉부 및 복부 MRI의 급여화는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고, 지난 11일에 의협 집행부는 보건복지부와의 의정간담회를 통해서 의정협의체를 구성하여 대화를 재개하기로 했다. 그리고 언론보도를 통해서 의협은 커뮤니티케어 참여를 공식화하는 어이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사를 통해서 알려진 의협의 커뮤니티케어 기본 원칙을 보면 지역의사회를 중심으로 커뮤니티케어에 의사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커뮤니티케어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방문진료를 거부하지는 못할 망정 오히려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고 분개했다.

병원의사협은 앞서 커뮤니티 케어의 문제점으로 방문진료 의료진의 안전 문제, 실효성 문제, 법적 문제 등을 지적하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회원들의 의견을 받들어야 할 의협 집행부가 커뮤니티케어와 방문진료 참여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현 상황은 아무리 이성적으로 생각해보아도 납득이 가지 않는다. 특히 최근 의협 상임이사회 회의에서는 커뮤니티케어 방문진료 사업에 의원급 의료기관 이외에 중소병원도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에 요구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적"이라고 꼬집었다.

"의협의 이러한 배신 회무에 본 회는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끼며, 대한민국에서 봉직의로 살아가는 본 회의 회원들을 위해서라도 의협의 커뮤니티케어 및 방문진료 참여 계획을 반드시 무산시킬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끝으로 "다시 한 번 의협에 커뮤니티케어 및 방문진료 참여 계획의 철회를 요구하고, 지금까지의 배신 회무에 대한 철저한 자기 반성과 사죄의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요구한다. 만약 이런 경고에도 불구하고 의협이 지금처럼 배신 회무를 지속하면서 회원들을 무시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대정부 투쟁 이전에 대의협 투쟁의 선봉에 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