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병협, 메르스 치료병원 에크모팀 지원 협의

제18차 상임이사 및 시도병원회장 합동회의 열고 확산 방지 논의


대한병원협회(이하 병협)는 18일 제18차 상임이사 및 시도병원회장 합동회의를 열고 메르스 확산 방지에 적극 협력하기로 논의했다.


또한 메르스 확진환자를 치료 중인 일선 지역거점 치료병원들을 위한 에크모팀 운영지원을 포함한 인력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병협 박상근 회장은 현재 지정된 치료병원·노출병원·국민안심병원 뿐 아니라 선별진료중심의 중소병원의 역할을 통해 메르스 확산 방지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메르스 감염 차단, 잠재적 감염자 발견, 적극적 치료의 기능이 확립됨으로써 메르스 감염 환자뿐 아니라 진료가 필요한 모든 환자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메르스 중앙거점병원장인 안명옥 특별부회장은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이 수행하고 있는 메르스 대응상황에 대해 보고하고 확진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지역거점 치료병원들의 진료 상황을 전했다.

특히 안 부회장은 위급상황 발생시 투입되는 에크모팀 운영에 대한 회원병원장들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세브란스병원장, 서울아산병원장 등 상임이사들은 지역거점 메르스 치료병원에 에크모팀 지원뿐 아니라 의료인력이 부족한 진료현장에서 의료인력의 범위와 역할 그리고 지원활동 영역 등을 구체화해 지원을 요청하면 적극적으로 참여키로 했다.

박상근 회장은 "국회, 보건복지부, 기획재정부 등과 만나 메르스 관련 피해병원에 대한 국고지원과 장기·저리 운영자금 대출 등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요청했다"고 말하고 "메르스 퇴치를 위한 지속가능한 진료체계를 유지하는데 최선을 다하자"면서 상임이사 및 시도병원회장들을 독려했다.

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