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보건복지부, '팬데믹 대비 및 대응' 위한 제13차 APEC 참석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들이 모여 ‘팬데믹 대비·대응을 위한 보건 체계 강화’ 논의 개최국인 미국과 보건의료 협력 양해각서 개정·체결 보건복지부, '팬데믹 대비 및 대응' 위한 제13차 APEC 참석

보건복지부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8월 6일(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제13차 APEC 보건과경제 고위급회의(HLMHE, High Level Meeting on Heatlth and the Economy)'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APEC 회원국 보건부 장·차관 등 고위급 대표, 국제기구 및 학계·산업계 대표 등이 참석하였고, '팬데믹 예방, 대비 및 대응을 위한 보건 체계 강화'를 위한 투자와 국제적 연대 필요성에 대하여 논의했다.


조규홍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보건의료 체계의 회복력(Resilient) 강화를 위한 지출의 필요성이 더욱 강조되었음을 언급하며, 인구구조의 변화와 팬데믹 영향 등을 고려한 장기적 관점의 투자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더불어 한국의 코로나19 극복의 주요 원동력은 강력한 보건의료 체계에서 비롯된 것임을 언급하며, 일차의료(Primary Health Care) 및 의료인력 등 보건의료 체계의 기초에 대한 투자는 팬데믹 예방, 대비 및 대응에 대한 투자와 상호보완적인 관계라는 점을 강조했다.


각국의 대표들은 코로나19의 경험 및 교훈을 토대로 '팬데믹 예방, 대비 및 대응'은 개별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극복할 수 없으며, 국제적인 협력과 연대가 중요하다는 점에 입을 모았다.


한편 조규홍 장관은 APEC 개최국인 미국의 하비에르 베세라(Xavier Beccera) 보건부장관과 만나, 한-미 보건의료 개정 양해각서(MOU)에 서명하며 보건의료 협력 강화를 위한 양국의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번 개정은 2015년 개정 이후 8년 만의 개정이며, 헬스케어 및 의약품 연구, 건강정보기술을 포함한 디지털헬스 등 글로벌 위기 대응을 위한 최근 양국의 관심사항을 담았다.


이외에도 APEC 회원국인 일본 후생노동성 부대신 등과 만나 보건의료 상호 협력 증진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워싱턴대학교(University of Washington) 의과대학 및 IPD(Institute for Protein Design, 항원 디자인 연구소)에 방문하여 현지의 보건의료 인력 교육 체계 및 기초연구와 기술 상용화 연계 지원 체계 등에 대하여 살펴볼 예정이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