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보건소 진료기능 잠정중지..메르스 대응 총력

복지부, "메르스 미발생지역 인력은 발생지역 보건소 대책본부 인력으로 배치"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중앙-지방간 총력대응체계의 하나로 지자체 보건소가 방역 등 감염병 관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기능을 개편·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르스 발생지역 보건소의 경우 만성질환 관리 등 기존 업무는 잠정 중단 또는 최소화하고 기존업무 인력은 즉각 메르스 대응업무에 투입한다고 전했다. 그리고 기존 진료·건강증진사업 등 업무는 인근 민간의료기관 등을 이용하도록 안내하고 메르스 미발생 지역의 보건소 인력을 메르스 발생지역의 보건소 또는 대책본부 인력으로 재배치해 현장에서의 즉각 대응하도록 강화했다. 복지부는 "행정자치부와 협조해 메르스 발생지역을 대상으로 보건소 인력재배치가 효율적으로 이루어지도록 지속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