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복지부장관, 의료계 등에 지카바이러스 대응 협조 당부

대전·충남지역 의료계에 협조사항 전달...질본 대응태세도 점검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대전시에 소재한 건양대병원을 방문해 대전·충남의사회장, 4개 대학병원장, 시도 보건국장, 보건소장 간담회에서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의료기관 및 보건소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진엽 장관은 감염병 대응을 위해 현장에서 노력하고 있는 의료계 및 보건소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유입 및 확산 차단을 위해 정부도 방역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일반국민 및 임신부 대상 행동 수칙 안내 등 적극적인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효과적인 방역대책 수행을 위해서는 일선 의료기관의 협조가 매우 중요함을 강조하면서, 질병관리본부에서 배포한 의료기관 안내문을 참고해 발열, 발진 환자 내원 시에는 반드시 해외 여행력 등을 확인하고,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이 의심되면 즉시 신고를 당부했다.

또한, 보건소장들에게는 본격적인 모기 활동철에 철저히 방제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하고,지역 주민들에게 행동 수칙 등 정확한 정보가 전달 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정 장관은 같은 날,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을 방문해 신종 감염병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정 장관은 특히 국외 이동이 많은 설 연휴 기간 동안 감염병이 유입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감시·대응을 강조하면서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국제 공중보건위기상황’을 선포한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빈틈없는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무엇보다도 국민들이 감염병 유입에 더 이상 불안해하지 않도록 최일선에서 빠르고 정확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신종 감염병에 보다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우수한 역학조사관 양성과 새로운 진단체계 확립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하고, 메르스 사태 이후 새로 임용된 역학조사관들을 격려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