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복지부, 세계 의약품 조달시장 진출 모색

국제의약품구매기구와 에이즈·결핵·말라리아 진단·치료제 개발·공급 협의


우리나라 제약기업도 세계 백신·치료제 등 의약품 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다.


보건복지부 방문규 차관은 릴리오 마모라(Mr. Lelio Marmora) 국제의약품구매기구(UNITAID, 유니테이드) 사무총장을 만나 3대 질병(에이즈·결핵·말라리아)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국내 제약사가 보유한 3대 질병 관련 백신·치료제 목록을 전달하여 향후 유니테이드가 조달사업 집행 시 국내 기업이 적극 참여토록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릴리오 마모라 사무총장의 이번 방한은 유니테이드의 중남미 지역 지원 추진에 앞서 한국의 진단·치료제·백신 개발 현황을 파악하고 공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24일부터 25일까지 복지부·외교부 면담, 전문가 회의, 현장 방문 등의 일정이 진행된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유니테이드와 국내 에이즈·결핵·말라리아 진단·치료제 및 백신 관련 제품생산·연구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내 제약업체 및 연구소, 한국제약협회 등이 참여한 전문가 회의를 24일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무총장은 25일에 국제백신연구소 및 국내제약업체를 방문하고 보건의료 분야 공적개발협력(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 전문기관인 국제보건의료재단(KOFIH)을 만나 저개발 국가 의약품 지원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제의약품구매기구는 세계 3대 질병인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 퇴치를 목적으로 의약품 시장 개입을 통해 저개발국가에 안정적으로 백신·치료제 등의 공급을 유도하기 위해 2006년 설립된 국제기구로, 우리나라는 설립 초기부터 아시아 유일의 집행이사국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매년 4백만불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