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삼성서울병원 의사 35번째 메르스 환자 퇴원

입원중에 PTSD 치료, 재활치료 받아...퇴원 후에도 치료 예정


지난 메르스 사태로 입원했었던 삼성서울병원 의사가 퇴원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삼성서울병원 의사(35번째 메르스 확진환자)가 어제 6일 11시에 퇴원했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지난 6월 4일 메르스 확진을 받은 이후, 7월 1일 최종 음성 확인됐고, 중환자실과 일반병실에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와 운동 재활 치료를 받아왔다. 질병관리본부는 "퇴원 후에도 외래를 통해 치료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