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상위 50개 제약사가 전체 청구액 70.3%

상위 제약사 집중도 높지만 꾸준히 감소, 소규모 제약사 경쟁 심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최근 5년간 건강보험 급여의약품 청구금액 변동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건강보험 급여의약품 청구금액은 2010년 대비 2011년에 5.16% 증가했고, 2012년에는 약가 일괄인하 등의 영향으로 -2.64%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2013년과 2014년에는 각각 1.28%, 1.57%씩 각각 증가해 2010년 대비 2014년에 총 청구금액은 약 5.3% 증가한 13조 4,491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번 자료는 건강보험 청구의약품에 대한 제약산업 시장구조 변동 경향을 파악하기 위해 최근 5년간의 청구자료를 이용해 산업집중 및 시장구조 측정지표인 '상위기업 집중도'와 '허핀달-허쉬만지수(HHI)'를 통해 변화를 분석한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건강보험 급여의약품의 '상위기업 집중도'는 2014년 기준으로 전체 청구금액 중 상위 3사 청구금액 합이 10%, 상위 10사가 28.2%, 상위 20사가 44.8%의 점유율을 나타냈다.

또한 청구실적이 있는 338개 제약사 중 14.8%에 해당하는 상위 50사가 전체 금액의 70.3%를 차지하는 등 상위기업 집중도가 매우 높은 과점적 시장의 특성을 보였다.

하지만 상위 20개 제약사 집중도는 2010년 48, 2011년 46.9, 2012년 46.5, 2013년 46.5, 2014년 44.8으로 꾸준히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아울러 '허핀달-허쉬만지수(HHI)'는 2010년 157.2, 2011년 151.4, 2012년 149.3, 2013년 149.1, 2014년 141.7로 나타났다.


'허핀달-허쉬만지수'는 값이 낮아질수록 산업의 경쟁정도 증가를 의미하는 지수이다.


그리고 심평원은 청구규모별 기업분포와 점유율 변동에 대해서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심평원은 2014년 청구금액 기준이 2000억원 이상인 소수 상위 5.1%(17개)의 기업이 시장점유율 40.6%를 차지하는 반면에, 청구금액이 50억원 미만인 영세기업은 152개로 45%를 차지해, 기업의 총 청구금액은 전체의 1.1%에 불과한 양극화 쏠림현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000억원 이상 제약사는 2010년 16개에서 2014년 17개로, 50억원 미만 제약사는 같은 기간 142개에서 152개로 늘어나 소규모 제약사간 경쟁이 심화되는 현상을 보이면서, 300억~500억원의 중소규모 제약사는 25개에서 37개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심평원은 "청구의약품 시장은 전체적으로는 경쟁적 시장으로의 점진적 변화를 나타내고 있으나 상·하위 기업 간의 시장점유율 차이가 큰 특성을 보이고 있어, 이에 각 효능군별 개별시장의 접근을 통한 의약품 특성상 시장경쟁 수준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앞으로 효능군별 시장 변동에 대해서도 파악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심평원 조정숙 약제관리실장은 "그간 일부 기관에서 의약품 시장 변동 경향 등에 대해 부분적인 분석·발표가 있었으나, 일부 논란이 되어온 표본조사에 근거한 신뢰수준에 대해 건강보험 급여의약품 청구자료를 중심으로 산업계 시장 상황을 확인·예측하는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분석자료를 적극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