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새해부터 60세 이상 치매 의심환자 MRI 건보 적용

복지부, 경도인지장애 급여화 "치매 진단 필수 보장성 확대"


새해부터 60세 이상 치매 의심 환자의 MRI 검사에 대한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6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및 치매 국가책임제 후속 조치로 내년 1월 1일부터 60세 이상 치매 의심환자(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자기공명영상(MRI) 검사에 건강보험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치매에 대한 MRI 검사는 경증이나 중등도 치매로 진단되는 경우만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치매 의심단계에서 MRI 검사를 실시한 경우 모두 비급여로 비용을 전액 본인이 부담해야만 했다.

치매 진단은 환자 문진과 일상생활 수행능력 평가, 신경 인지기능검사 등을 통해 주로 이뤄지나 치매 초기 또는 의심단계에서 원인을 감별하고 치료방침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MRI 검사가 필요하다.

특히 치매 전 단계 상태로 알려진 경도인지장애 경우 매년 10~15%가 알츠하이머형 치매로 이행되며, 이를 진단하는데 있어 MRI 검사가 유용한 도구로 알려져 있다.

경도인지장애(Mild Cognitive Impairment, MCI)는 동일 연령대에 비해 인지기능, 특히 기억력이 떨어져 있으나 일상생활을 수행하는 능력은 보존된 상태로 향후 치매로의 이행이 의심되는 정상노화와 치매의 중간 상태를 의미한다.

복지부는 60세 이상이면서 신경 인지기능검사를 통해 치매 전 단계로 의심되는 환자(경도인지장애)가 촬영하는 MRI검사에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해당 뇌 MRI 검사는 촬영기법과 범위가 환자별로 매우 다양하므로 다를 수 있으나, 건강보험 적용 시 환자 본인이 내는 부담금은 30~60%로 실제 액수는 기본 촬영시 7만원~15만원, 정밀 촬영시 15만원~35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경도인지장애 진단 시 최초 1회 촬영 이후 경과관찰을 하면서 추가 촬영하는 경우와 60세 미만의 경도인지장애 환자에 대해 실시하는 경우에는 본인 부담을 80%로 하여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