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서울시醫, “C형간염 집단감염 발생, 참담하다”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한 대응 천명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김숙희)가 최근 동작구 소재 의원에서 발생한 C형간염 집단 감염 의심사례 발생에 대해 유감을 표하면서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천명했다. 서울시의사회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C형간염 집단감염 보도 내용에 대해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으며, 이로 인해 건강상 위해를 겪은 분들과 심려하고 계신 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당국의 감염경로 확인 및 의협 조사 등 결과를 보고 강력히 자체 대응할 것”이라면서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서울시의사회 소속 각 구의사회 등과 함께 감염 관리에 만전을 기해, 국민이 의료기관을 믿고 찾으실 수 있도록 하는 반성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고 다짐했다. 특히 “서울 시내에서 다시 한 번 집단 감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정확한 진상파악이 이루어지면 재발 방지를 위하여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거듭 천명했다. 아울러 “주사 치료 등에 대한 대국민 불신이 우려되므로 병의원뿐 아니라 한의원이나 각종 침구 시술이나 불법적인 미용 및 문신 시술 등이 이뤄지는 곳의 감염관리 실태에 대한 철저한 점검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보건당국의 데이터에 포함되지 않는 감염 사각 지대가 우리 사회 곳곳에 존재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감염의 위험성이 큰 한의원 및 문신 시술에 대해서도 병‧의원 보다 더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끝으로 “집단 감염을 일으킨 일부 병‧의원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의료인들은 감염 관리에 있어 최선을 다하는 상황이기에, 모든 의사들이 감염관리에 소홀하다고 매도하기 보다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병‧의원을 찾아 주길 안내하는 한편, 「집단 감염이 빈발하고 있는 기저에는 감염 관리 비용에 대한 사회적 논란이 있음을 부인하기 어렵다. 감염관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전 의료인의 노력과 함께 정책 당국의 시스템 마련과 국가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것 또한 재차 지적하고자 한다”고 밝히며 제대로 된 감염 관리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정부에서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