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성형외과, 심장충격기 구비 의무화해야

최동익 의원, ‘의료법 개정안’ 대표 발의


앞으로 성형외과 등 외과수술을 실시하는 의료기관에 대해서 응급의료장비를 의무적으로 구비하도록 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새정치민주연합 최동익 의원은 지난 6일 이와 같은 ‘의료법 일부개정법안’ 을 대표발의했다.

성형수술 중 파티와 보형물 장난을 하는 등 의료현장에서의 안전 불감증이 심각한 수준에 이른 가운데, 더 이상 성형수술 중 사망 사고는 남의 일이 아닌 것이 됐다.


최근 응급의료장비가 구비되어 있지 않은 성형외과에서 양악수술 도중 환자가 과다출혈로 인한 쇼크로 심장박동이 멈췄다.

이에 인근 종합병원에서 자동제세동기(일명 심장충격기)를 빌려서 응급조치를 했으나 심정지 골든타임 4분을 놓치는 바람에 환자가 의식불명에 빠져 한달 만에 사망하는 사례가 있었다.


의료기관 종별 성형외과의 응급의료장비 구비 현황을 살펴보면, 종합병원은 99.2%, 병원급 성형외과는 33%, 의원급 성형외과는 0%로서 소규모 성형외과의 경우 모두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없는 상태이다.


이에 최동익 의원은 “몇 년째, 환자가 응급처치 골든타임을 놓쳐 안타깝게 사망하는 사고가 계속되고 있는데 아직까지 아무런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 고 지적했다.


또한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라도 마련해 환자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의료법 개정안이 하루 속히 통과되어 성형수술 사고로 인해 더 이상 아까운 목숨을 잃는 사고는 일어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 0개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