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메디컬포커스

쇼닥터 출연 의료 프로그램...제재조치 급증

방심위 "방통위의 협찬고지 허용품목 확대 및 제목광고 개정안 반대"


의료행위와 의료정보를 다루는 프로그램이 증가하는 가운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제재 조치 현황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정치민주연합 남인순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의료행위에 대한 심의규정을 어겨 제재조치를 받은 경우가 지난해 5건이었던 반면, 올해 8월까지 56건의 제재조치가 있어 무려 11배 증가했음이 밝혀졌다.


주요 사례로 스토리온 '렛미인4'은 수술 전·후 사진을 함께 보여주면서 (Before)건장한 체격의 거대 잇몸녀, (After)아름다운 미소의 여신급 모델 비주얼이라고 자막으로 고지하는 장면 등으로 주의를 받았고, MBC '리얼스토리 눈'은 회춘 약초 백수오 10개 중 1개만 진짜라는 부제로 특정 식품에 대해 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특정인의 체험사례를 다뤄 권고조치를 받기도 했다.

대표적인 메이크오버 프로그램인 렛미인은 ‘의료행위’, ‘광고효과의 제한’, ‘인권 보호’ 조항에 의거해 주의 및 경고 등 총 8회의 제재를 받아 과도한 성형수술을 조장하고, 1시간 짜리 성형외과 광고라는 비판을 받아왔고 때문에 최근 여성단체들은 방송금지 가처분신청을 낸바 있다.

현재 의료법 제56조는 의료법인, 의료기관 또는 의료인의 치료효과를 보장하는 등 소비자를 현혹할 우려가 있는 내용의 광고, 직접적인 시술행위 노출내용, 심각한 부작용 등 중요 정보 누락, 신문방송잡지 등을 이용한 전문가 의견 형태의 표현 등은 불허하고, 방송매체를 이용한 광고는 전면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또한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42조는 ‘의료행위나 약품에 관해서는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다뤄야하고, 시청자들을 불안하게 하거나 과신하는 단정적인 표현을 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제46조 제2항에서는 ‘협찬주에게 광고효과를 줄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제작, 구성해서는 안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남인순 의원은 “故 신해철 씨의 의료사고 의혹 속 사망에서부터 의료프로그램 출연 병원의 불법브로커 문제가 불거지면서 ‘쇼닥터’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고 하면서 “그러나 안전성과 효과도 입증되지 않은 수술이나 건강식품을 TV프로그램에서 선전하고 국민들을 현혹하고 호도하는 황당한 일은 진행중이다”라고 말했다.


이 가운데 방송광고가 금지 품목과 허용품목을 함께 제공·판매하는 경우에 방송광고 허용품목에 한해 ‘상품명’이나 ‘용역명’으로 협찬고지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방송프로그램 제목에 협찬주명 등을 고지할 수 있게 하는 방송통신위원회의 협찬고지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행정예고 마치고 의결을 남겨두고 있다.


남인순 의원은 “방송광고에 있어 ‘광고 금지 품목’을 정해놓은 것을 완전히 무력화 하는 것”이라고 하면서 “예를 들면 많은 성형외과·피부과에서 런칭한 화장품 브랜드로 협찬고지와 심지어 제목광고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기관의 방송광고는 물론 방송프로그램 협찬고지도 금지하는 이유는 방송을 협찬주의 홍보수단으로 전락시키고 방송의 공공성과 공익성을 훼손하고 의료기관의 영리화를 부추 길 수 있기 때문이다”고 하며 “이는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며 생명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점 뿐만 아니라 방송이 가지는 막대한 사회적 영향력에 근거한 것이기에 개정안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청자단체의 입장에 따르면 병원의 경우 방송광고를 금지하고 있지만 수술명에 대한 규정 자체가 없기 때문에 ‘양악수술’ ‘물방울 가슴 수술’같은 수술명의 협찬 고지가 가능하고 심지어 프로그램명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는 비판이 강력하게 제기되고 있다.


한편 협찬고지 규칙 일부개정안에 대한 각 계의 비판과 우려가 쏟아지는 가운데, 방송통신심의위윈회가 방송통신위원회의 협찬고지에 관한 규칙 일부개정안에 대한 반대 의견을 밝혀 주목된다.

남인순 의원의 협찬고지에 관한 규칙 일부개정안에 대한 방심위의 의견을 묻는 질의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위임입법의 한계를 일탈 ▲방송심의 영역 및 기존 심의기준과의 충돌 ▲방송의 극단적 상업화 초래 ▲시청자 혼란 초래 ▲방송광고 시장 왜곡 초래 등의 이유로 반대 의견을 밝혔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